2022년 10월 현재, 영종은 상처만 가득 남았다.

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후 의욕만 앞선 개발의 흔적은 천혜의 관광지인 영종에 생채기를 남겼다.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사업이란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던 영종의 개발 사업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개발과 번복의 연속이지만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는다.

미단시티는 관광·레저·주거·상업 등이 모두 어우러진 '융합도시'를 목표로 조성되어온 곳이지만 이날 찾은 미단시티 일대는 오가는 사람과 차를 찾아보기 어려운 고요한 모습이었다. 사업이 장기화하고 있는 현장 인근은 흡사 유령 도시 같다.

영종에 사는 주민들은 뭍에 나가려면 비싼 통행요금을 내야 하고, 광역버스 한대가 없어 평소 수도권 나들이는 쉽게 가지 못한다. 밤늦게 아프면 다리를 건너 뭍의 대형병원을 찾는 위급함을 감수해야 하고, 수도권 신도시에 거주하는 인천 시민이지만 전철 타기도 수월치 않다.

이처럼 누구나 알지만 모르는 영종도의 내면을 <인천일보>에서 사안별로 짚어보고 기자의 시선과 지역 주민·전문가의 목소리 등을 담아 아직은 신기루 같은 영종의 청사진을 5편에 걸쳐 그려본다.

/이민주 인턴기자 coco01@incheonilbo.com



관련기사
[영종, 차별의 섬에서 기회의 땅으로] 개발이 할퀸 영종, 다시 '희망의 땅'으로 대한민국의 관문, 동북아의 창, 그리고 세계의 허브. 인천 영종국제도시를 부르는 여러 명칭은 단연 미래지향적이다. 그만큼 영종에 거는 기대와 관심도 지대하다.그러나 2022년 10월 현재, 영종은 상처만 가득하다. 섬과 육지의 차이 속에 10만 영종 주민을 향한 차별은 심각한 수준이다.2003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후 의욕만 앞선 개발의 흔적은 천혜의 관광지인 영종에 생채기를 남겼다. 단군 이래 최대 규모 사업이란 타이틀까지 거머쥐었던 영종의 개발 사업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개발과 번복의 연속이지만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는다 [영종 차별의 섬에서 기회의 땅으로] 1. 인천의 밀라노·브로드웨이 표류…'기대 반 우려 반' 국제도시, 세계적 국제공항, 대규모 복합리조트와 카지노, 여름이면 수십만의 피서객이 찾는 해수욕장과 서해 너머를 물들이는 일몰. 도심서 길게 뻗은 다리를 차로 건너면 금세 닿는 영종도는 화려한 수식을 연상케 하는 인천의 섬이다.그러나 영종의 속사정은 복잡하다. 개발이 할퀸 흔적이 섬 곳곳에 남아 기대보다는 우려를 키우기도 한다. 영종도에서는 지난한 세월 동안 말 그대로 '억 소리'나는 개발사업들이 추진됐다가 지연되거나 혹은 좌초되기를 반복했다.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이라 불렸던 에잇시티부터 그 뒤를 이었던 용유노을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