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하려다 파손될라…사업 논의 부서 '손사래'

교육 활용 목소리 나왔으나 정밀안전진단 D등급에 '쩔쩔'
경기도 “첫 단추 잘못 끼워 어려워”…시민사회 “의지 없다”
▲ 경기창작센터에 세워진  선감학원 희생자 위령비
▲ 경기창작센터에 세워진 선감학원 희생자 위령비

선감학원 아동집단수용시설의 근현대사 문화재 등록 추진이 사실상 백지화됐다.

지난 2020년 복원 추진에 참여한 경기도 관련 부서들이 논의를 중단하는 등 사업 추진을 회피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3면 <[정진각 안산지역사연구소장 제언] “선감학원 복원해 아픔 전달할 공간 만들어야”>

<인천일보 10월4·5일자 1면 [비극의 현장 '선감학원' 그 후] 2. 경기도·안산시가 방치한 건물…정밀안전진단 D등급 등>

5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는 당시 선감학원을 경기도 근현대사 문화재로 등록하거나 다른 활용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경기도의회·안산시·경기문화재단·안산지역사연구소 등과 논의했다.

이들 기관은 1940~1945년 폴란드 오시비엥침에 있는 독일의 강제수용소이자 집단학살수용소인 '아우슈비츠 수용소'처럼 선감학원을 다크 투어리즘(역사교훈여행)의 공간으로 만들려 했다.

1942~1982년까지 40년여 동안 아동 구타와 강제노역이 발생한 선감학원 사건과 유사하다고 봤다.

아우슈비츠 수용소는 나치 독일이 유태인 400만명을 무자비하게 학살한 곳이다. 아동 4691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선감학원과 비슷하게 아픔이 담긴 공간이다.

폴란드는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희생자를 잊지 않겠다는 차원에서 세계문화유산 등재까지 추진해 1979년에 지정됐다.

현재 수용소엔 가스실, 철벽, 군영, 고문실 등이 남아 있다. 역사·문화적 가치가 제대로 보전된 결과다.

당시 논의에 참여했던 원미정 전 도의원은 “선감학원 사건이 갖는 역사적 가치를 알리고 아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교육하고 교훈을 줄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경기도와 안산시 등 관계기관이) 공간 활용 방안에 대해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도는 지난해 이러한 논의조차 중단했다.

해당 사업에 대해 논의했던 사업 부서들이 이를 맡으려 하지 않는 등 사실상 손을 뗐다는 게 도 내부 관계자 설명이다.

도는 2020년과 지난해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두 차례에 걸쳐 정밀안전진단을 한 결과 선감학원 건물 전체가 D등급을 받은 게 큰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작업 과정에서 자칫 건물이 파손되는 등 복원 자체가 어려워질 상황을 우려했다는 이유다.

도 관계자는 “건물을 보전하고 복원해서라도 역사적 혹은 문화적 가치를 살리는 게 맞는 데 상황이 여의치가 않다”며 “첫 단추가 잘못 끼워지다 보니 현재로썬 어떻게 할 수가 없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도의 재산인 만큼 선감학원 건물들이 최대한 훼손되지 않도록 하려 한다”며 “이후에 관광화든 문화재 등록이든 논의를 다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 해명에 대해 시민사회는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진각 안산지역사연구소장은 “도가 문화재 지정을 추진할 의지가 있었다면 최소한 관련 심의위원회에서 논의이라도 하고 다른 방안을 찾았어야 했다”며 “내부적으로 논의하다 그친 것은 그만큼 선감학원 사건에 대한 부족한 인식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림·최인규 기자 choiinkou@incheonilbo.com



관련기사
[정진각 안산지역사연구소장 제언] “선감학원 복원해 아픔 전달할 공간 만들어야” “수많은 아동의 아픔이 담긴 선감학원을 사람들이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들어야 합니다.”정진각(사진) 안산지역사연구소장은 5일 인천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나라에 아동 강제수용소라는 건 없다. 경기도에 선감학원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정 소장은 30여년 동안 안산에서 지역사를 연구하며 최소 4691명의 아동이 구타와 노역에 시달린 선감학원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 대표적인 인물이다.지난 2018년엔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사건 보고서'를 통해 선감학원에 수용된 아동에 대한 국가폭력 실태를 상세히 분석하고 지 [비극의 현장 '선감학원' 그 후] 2. 경기도·안산시가 방치한 건물…정밀안전진단 D등급 '소년판 삼청교육대'로 불리는 선감학원의 기숙사로 사용해오다 일반인들에게 임대해 온 11개동 건물이 경기도 정밀안전진단에서 D등급을 받아 안전상 위험시설물인 것으로 확인됐다.<인천일보 10월4일자 1면 [비극의 현장 '선감학원' 그 후] 1. 그곳에 사람이 살고 있다>4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도는 2020년 안산시 선감동에 있는 선감학원 건물에 대해 자체적으로 안전점검을 한 결과 주거 등으로 부적합하다는 결정을 내렸다.당시 안전점검을 맡은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은 해당 건물의 보수·보강이 안전성이나 경제성 [비극의 현장 '선감학원' 그 후] 1. 그곳에 사람이 살고 있다 경기도와 안산시가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져 전두환 정권 때까지 '소년판 삼청교육대'로 사용한 옛 선감학원 중 남아있는 일부 건물을 30여년간 거주 목적으로 임대해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3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안산시 원선감길 일대에 일제 강점기 때 만들어져 전두환 정권 때까지 아동집단수용시설로 쓴 선감학원의 기숙사 건물은 근현대사적으로 수탈의 현장을 원형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그동안 근현대사 문화재로 보존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다. 전체 11개 동으로 조성된 선감학원 기숙사 건물은 가로가 길고 세로가 짧은 직사각형 ['암매장 아동 유해' 시굴 첫날] “화해의 단초 잡히길”…선감학원 진실 파헤치다 “오늘따라 잠자리떼도 행사를 같이하려고 한다.”정근식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이 26일 선감학원 유해 매장 추정지(안산 단원구 선감동 산 37-1, 배꼽산)인 선감묘역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개토제 추모사를 하면서 한 발언이다. 현장에서는 수십 마리의 잠자리가 발굴현장 주위를 배회했다.김영배 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 회장은 “선감학원에서는 강제노동과정에서 노동력 착취와 폭력 등으로 많은 소년이 생명을 잃고 배고픔과 괴롭힘 등으로 탈출하다 죽어갔다”며 “적합한 절차 없이 암매장된 선감학원 유해발굴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 [2022 국정감사] 김동연 “선감학원 보존에 신경 쓰겠다”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져 전두환 정권 때까지 '소년판 삼청교육대'로 사용한 선감학원을 경기도와 안산시가 무려 30여년 동안 임대계약을 맺어온 것에 대해 김동연 경기지사가 보존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인천일보 10월4·5·6일자 1면 '[비극의 현장 '선감학원' 그 후] 3. 근현대사 문화재 등록 추진 '백지화'' 등>김 지사는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이형석(민주당·광주북구을) 의원이 “선감학원이 있는 현장을 보존하는 것에 대해 경기도가 신경을 써야 경기도의회, 선감학원 건물 '보전 목소리' '소년판 삼청교육대'로 사용한 선감학원 건물 보전 요구가 경기도의회에서도 나왔다.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이어 도의회에서도 이 같은 요구가 나오면서 선감학원 역사현장 보전 방안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인천일보 10월4·5·6·19·21일자 1면 '인권침해 현장 선감학원, 인권교육의 장으로 변신' 등>3일 경기도의회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김철진(민주당·안산7) 도의원이 “선감학원 옛 마을 전체가 과거 아동들이 노동하고 생활한 역사적 공간이다. 선감박물관, 나루터, 축사터, 식당터, 염전 안산시 시민사회, 선감학원 '보존 목소리' 안산지역 시민사회에서도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선감학원 보전 등을 권고한 것에 대해 경기도의 이행을 촉구하고 나섰다.<인천일보 10월4·5·6·19·21일·11월4일자 1면 '경기도의회, 선감학원 건물 보전 목소리' 등>안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8일 논평을 통해 “경기도는 진실화해위원회의 진실규명에 따른 권고사항을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한다”며 “선감학원 수용 아동의 인권 침해에 대해 국가의 책임이 분명 있고 경기도 또한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심각한 인권 침해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이어 “(선감학원 사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