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무회의 참석하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사진=연합뉴스

5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노출되는 일이 벌어졌다.

"오늘 또 제대로 해명자료가 나갈 겁니다. 무식한 소리 말라는 취지입니다."

이 메시지는 감사원이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감사에 착수했다는 점 등을 비판한 한 언론사 기사에 대한 언급으로 알려졌는데 실제 이날 오전 감사원 보도자료에 이 메시지가 그대로 담겨 있었다.

이 자료에서 감사원은 "서해 사건 감사에 착수하려면 감사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해당 문자메시지가 논란이 되자 감사원은 언론을 상대로 "해당 문자메시지는 오늘 자 일부 언론에 보도된 '서해 감사 절차 위반'이라는 기사에 대한 질의가 있어 사무총장이 해명자료가 나갈 것이라고 알려준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5일 오후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이 수석이) 기사에 대한 사실 여부를 단순 문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문자 내용을 보면 정치적으로 해석할만한 그 어떤 대목도 발견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입장은 달랐다.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정치 감사의 배후가 대통령실로 드러났다"며 "두 사람의 문자는 감사원 감사가 대통령실 지시에 의해 치밀하게 계획된 정치 감사임을 명백하게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5일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대통령실이 국정 무능, 인사, 외교 참사 등 총체적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철저히 기획된 정치 감사를 진두지휘한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감사원은 독립적 헌법기관의 일이라 언급조차 적절치 않다'던 말이 모두 새빨간 거짓이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끊임없이 전 정부 정책과 인사들을 물고 뜯더니 끝내 문 전 대통령까지 직접 겨냥하며 사냥개 역을 자처하던 감사원의 목줄을 쥔 이가 누구인지 드러났다"며 "윤 대통령은 감사원을 통한 기획 감사, 정치 감사를 즉시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말했다.

브리핑을 마친 뒤 오 대변인은 기자들을 만나 "법적 문제가 드러나는 대로 고발 조치를 할 것"임을 밝히기도 했다.

▲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이에 6일 출근길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이와 관련된 질문을 받은 윤석열 대통령은 "무슨 문자인지 모르겠지만 그 정도 관여할 만큼 시간적 여유도 없다"고 말하며 "감사원 업무 관여는 법에도 안 맞고 그런 무리를 할 필요도 없다. 직무 독립성 철저하게 보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유진 기자 yes-ujin@incheonilbo.com



관련기사
[잇츠레터]배후설 나오자 입 연 윤 "시간적 여유 없다" 오늘 하루 잘 보내고 있나요?매일 다 따라가기 벅찬 뉴스, 알찬 것만 쉽고 간결하게 담아 전해드리는 잇츠레터입니다. ✍ʕ·ᴥ·oʔ "무식한 소리" 메시지 논란, 윤 대통령에게 물었습니다4일 윤석열 대통령은 출근길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감사원은 헌법 기관이고 대통령실과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기관이기 때문에거기에 대해서 대통령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그런데 그다음 날인 5일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이관섭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언론에 포착되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오늘 또 제대로 해명 자료가 나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