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합뉴스

정부가 민간을 대상으로 에너지 절약 캠페인을 가동하기로 했다.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열었다.

방 차관은 "에너지 충격으로 인한 전 세계적인 인플레이션 장기화 위험 속에서 프랑스·이탈리아 등 유럽 각국도 에너지 절약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면서 "우리 경제도 예외가 될 수 없는 만큼 높은 긴장감을 유지하며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부는 지난달 말 발표한 에너지 절약 및 효율화 대책을 통해 모든 공공기관이 에너지 10% 절감 이행계획을 마련하도록 했다.

또 19일 30개 기업과 에너지 효율혁신 협약을 체결하고, 27일부터 '에너지 다이어트 서포터즈'가 활동하는 등 범국민 에너지 절약 캠페인도 가동할 예정이다.

이달 말에는 김장재료 수급 안정 대책도 발표할 예정이다.

김장철 물가가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예년 대비 관리 품목을 늘리고 수급 불안 품목을 중심으로 물량 공급을 확대한다.

또 관세청을 중심으로 수입물가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수입 가격이 단기 급등하는 품목을 집중적으로 분석할 계획이다.

/정유진 기자 coffee17g@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