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노동권익센터(센터장 서흥원)는 지난 24일 인천 남동근로자종합복지관 세미나실에서 '인천노동권익센터 역할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는 인천연구원, 고양시노동권익센터, 인천경영자총협회, 노사발전재단 인천지역사무소, 전국대리기사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센터 역할뿐 아니라 △실효성 있는 이동노동자 쉼터 마련 방안 △노동자에 대한 인식 개선과 노동인권 보장 △소규모 사업장 조직화 사례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서흥원 센터장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다양한 정책과 대안이 필요하다”며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반영해 인천 노동자 권익 증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가 위탁 운영하는 인천노동권익센터는 지난 9월 개소해 지역사회 노동 실태 파악과 노동 권익 보호를 위한 전략 사업 발굴, 법률 상담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