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쓰레기소각장 이전이 몇 년째 표류 중이다. 의정부시는 2019년부터 장암동 소각장 대신 자일동에 새로운 소각장을 짓기로 하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자일동 소각장 입지가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인 광릉숲에 인접한 탓에 이웃 포천시와 양주시의 강한 반대에 부딪쳐 있다.

의정부시는 2019년 4월 환경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신청을 냈다가 그해 12월 자진철회 했으나, 올해 4월에 다시 조정을 신청해 절차가 진행 중이다. 의정부시의 입장은 기존 장암동 소각장이 내구연한 15년을 넘긴지 5년이나 지났고, 쓰레기배출량이 증가해 자일동 새 소각장이 꼭 필요하다는 주장한다.

포천시와 양주시의 반대는 명분이 확실하다. 천연기념물 등 6251종의 생물종이 서식하는 광릉숲 인근에 소각장이 지어질 경우 숲과 생태계가 파괴될 것이 자명하다는 것이다. 국립수목원도 같은 의견을 냈고, 경기도 역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소각장이 숲과 생태계에 미칠 영향은 향후 과학적으로 더 정밀하게 검증되어야겠으나, 국가대표 숲인 광릉숲 부근에 소각장이 가동된다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

의정부시와 포천시·양주시의 경우처럼 경계 지역의 소각장·화장장·매립장·하수처리장 등 설치를 놓고 이웃 지자체 간의 갈등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이천시와 여주시도 이천의 부발읍 수정리 화장장 건설을 두고 갈등 중이다. 거의 모든 지자체가 이웃 시군과 현재진행형이거나 잠재적인 갈등 소지를 안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갈등관리는 민주적 자치행정의 본령이다. 지자체의 경계를 넘어서는 갈등은 경기도가 적극 나서야 한다. 예방을 할 수 있으면 더욱 좋다. 그동안 숱한 사례들을 겪어냈으니 이제는 이 같은 갈등을 민주적으로 관리하는 모델을 수립할 충분한 자료가 쌓여 있는 셈이다. 유형별로 갈등의 소지를 미리 파악해서 최적의 해법을 빠르게 도출할 수 있는 경기도형 모델을 만들자. 실제 갈등 상황에서는 사안마다 정도와 양상이 다르므로 갈등관리 모델이 만병통치 해법은 아닐 테지만, 문제를 파악하고 해결해 나가는 과정에서 크게 기여하리라고 본다.



관련기사
ESG 기반 공공외교 강화 한목소리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사회로 나가기 위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기반한 공공외교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전 세계 정치권과 주요 도시, 기업들이 모여 미래 ESG사회를 만들기 위한 공존 생태계를 조성해야 한다는 것이다.김진표(경기 수원무)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22 공공외교 강화 ESG 도시협력 포럼'에서 ESG 가치를 실천하기 위해 아시아가 연대해 공공외교 역량 강화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관련기사 4면<의정부 '걷고 싶은 도시' 의정부 '걷고 싶은 도시' 정책…'ESG+도시개발' 우수 사례 경기도 의정부의 ‘걷고 싶은 도시’ 정책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도시개발사업으로 접목한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김동근 의정부시장은 29일 국회에서 열린 ‘2022 공공외교 강화 ESG 도시협력 포럼’에서 ‘미래가치의 공유’라는 주제로 의정부 ESG정책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김 시장은 “시민들과 함께 협력해서 만들어가는 도시의 키워드가 바로 ‘걷고 싶은 도시’”라며 “그것이 결국은 ESG를 실천해가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김 시장은 민선 9기 역점 사업으로 ‘걷고 싶은 도시’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김 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