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KT 서부법인고객본부장 이성환 상무와 아마노코리아 전명진 대표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모습

22일 KT(대표이사 구현모)가 주차 관제 시스템 전문기업 아마노코리아와 ‘스마트 주차’ 사업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규 사업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기술 역량을 합쳐 스마트 주차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주차란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IT 기술을 차량과 주차장에 접목해 주차 효율을 높이고 결제 등 사용자 편의성을 제고하는 솔루션을 말한다.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 사옥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는 KT 서부법인고객본부장 이성환 상무와 아마노코리아 전명진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아마노코리아는 KT의 AI 기술 역량과 영업 관리 노하우를 활용해 스마트 주차 시장 1위를 굳건히 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KT의 인터넷, CCTV, 결제, 출동 보안 서비스를 활용해 스마트 주차 시스템을 구축하고, 컨택센터에 KT AI 보이스봇을 도입해 고객이 신속하고 간편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양사는 주차와 보안을 결합한 통합영상관제 등 융합 서비스 개발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KT가 보유하고 있는 영상 분석, 대화 처리 등 AI 분야와 Cloud, 공간/안전 DX 역량을 아마노코리아 주차 시스템과 결합하는 기술 개발도 공동 추진키로 했다.

KT 서부법인고객본부장 이성환 상무는 "양사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차세대 스마트 주차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KT가 보유한 다양한 AI/DX 역량을 스마트 주차 솔루션에 접목해 관련 사업을 확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마노코리아 전명진 대표는 “KT와 협력을 통해 친환경 스마트 주차장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양사의 파트너십은 글로벌 스마트 주차 시스템 선도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유진 기자 yes_ujin@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