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광고모델 계약
   
 

영화 <써니>로 스타덤에 발돋움한 배우 강소라가 국순당 막걸리의 새 광고모델이 됐다.

국순당은 30일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보여준 건강하고 생기 넘치는 이미지가 국순당의 막걸리 이미지와 잘 맞아떨어져 모델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1년이다. 국순당은 강소라를 모델로 내세워 20∼30대 연령층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할 예정이다. 강소라는 지난 26일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여자인기상을 받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