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신도시 식당가 전례없는 불꽃축제 특수
송도신도시 식당가 전례없는 불꽃축제 특수
  • 김진국
  • 승인 2013.10.14 00:00
  • 수정 1970.01.0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오후 10시쯤 송도국제도시 식당가와 호프집은 인천음악불꽃축제를 끝내고 몰려든 시민들로 전례 없는'특수'를 누렸다. 사진은 전 좌석이 손님들로 꽉차 뒤늦게 온 사람들을 돌려보내고 있는 송도국제도시 한 식당 모습. /황기선인턴기자 juanito@itimes.co.kr

'제1회 인천음악불꽃축제'가 열린 12일 송도국제도시 식당가는 전례 없는 '특수'를 누렸고, 택시 등 대중교통도 오랜만에 바쁜 모습을 보였다.

일부 식당에서는 재료가 동나 손님을 받지 않기도 했다.

힐스테이트와 풍림아이원 등 아파트 일대 상가는 축제가 열린 직후부터 불야성을 이뤘다.

'도새기불족발'을 운영하는 박용표(40) 실장은 "평소 토요일 저녁에는 손님이 없었는데, 12일에는 9시30분부터 손님으로 가득 차 당황했다"며 "평소 토요일에 비해 50% 이상 매출이 올랐다"고 말했다.

'오븐에 빠진 닭'은 재료가 동 나는 바람에 오후 10시부터 손님과 배달 주문을 받지 못했다.

이 때문에 많은 사람이 길바닥에 돋자리를 펴놓고 편의점에서 음식을 사다 먹는 풍경도 흔하게 눈에 띄었다.

택시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 역시 이용객으로 넘쳐났다. 풍림1단지 앞 4거리엔 밤 12시가 넘도록 단 한 대의 택시도 찾아볼 수 없었다.

평소 10~15명씩 상시 대기하던 대리운전기사도 찾아볼 수 없었다.

지하철은 평소 10배가 넘는 승객이 몰려 밖에서 수십m씩 줄을 섰고, 도로는 극심한 교통정체로 차들이 움직이지 못할 정도였다.


/김진국기자 freebird@itime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