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여론조사·배심원제 도입" … 민주당 출신 후보들 "조직력 약한 安측 출마자 유리"

새정치민주연합의 6·4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후보 경선방식 발표와 함께 공천전쟁도 점차 달아 오르고 있다.

이번 선거는 민주당과 안철수 공동대표측이 공천룰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마지막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새정치연합은 '여론조사 50%+배심원투표 50%' 등 3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이르면 2일 의원총회에서 세부규정을 포함한 최종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안 대표 측은 경기도와 호남 등 후보 경합지역에 '여론조사 50%+배심원제(또는 공론조사) 50%' 방식을 도입키로 해 구 민주당 출신 후보자들이 반발하고 있다.

기존 당원 투표 대신 배심원 투표를 도입할 경우 당내 조직기반이 취약한 안 대표 측 출마자들에게 유리하다는 이유에서다.

양측은 배심원 선정과 투표방식 등 세부규정을 두고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 대립과 갈등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민주당 출신 경기지사 후보인 원혜영 의원은 "개인의 인기를 평가하는 여론조사보다 후보자의 정책과 비전을 알 수있는 심층조사가 필요하다"며 공론조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조직선거의 우려를 씻기 위해 국민참여경선보다 제3의 여론조사기관이 나서 배심원을 공정하게 선정하고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같은당 출신 김진표 의원도 "선거관리위원회 주도의 경선, 경쟁력 있는 후보자 선출, 매니페스토 토론 등 3대 원칙만 지켜진다면 어떤 방식이든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직동원력에서 우위를 보이는 만큼 소규모 배심원 투표보다 여론조사 비율 확대와 대규모 배심원단 투표가 유리하다는 게 김 의원 측의 분석이다.

또 최근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은 당원투표 제외 소식에 안도하면서도 여론조사 50%에 대해선 짐짓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교육감 측의 한 인사는 "아직 공천기준과 방법에 대해 유불리를 논할 상황은 아니고,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윤현민기자 hmyoon@i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