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당 맞춤형 전략 총력전유권자 4분의 1 몰려 관심
19대 대선 막바지 '황금연휴' 동안 각 당은 유권자의 4분의 1이 몰린 경기지역 표심을 잡기 위해 맞춤형 전략을 짜는 등 막판 총력전을 예고하고 있다.
<관련기사 2·3·4·5면>

5.9 장미대선이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대선후보들과 주요 정당들은 이번 연휴가 막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전략지역 곳곳을 훑으며 종반 표몰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선대위는 1일부터 시작하는 연휴 동안 유동인구가 많은 고속도로 IC·휴게소나 나들이객들이 모이는 관광명소를 찾아 문재인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집중 유세를 벌인다.

도당 선대위는 각 시·군에 맞는 정책 위주의 선거운동을 벌이며 지역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한편 도당에서 자체 판단한 역세지역을 보강하는 유세전도 계획하고 있다.

특히 연휴기간이 긴 만큼 '1강 낙관론'이 퍼져 인한 문재인 대선후보 지지층이 투표장으로 향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비해서 4~5일 이틀간 치러지는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김용성 도당 사무처장은 "종반으로 갈수록 투대문(투표해야 대통령은 문재인) 지지층 결집이 중요하다"며 "우리 지지층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투표로 응집할수 있도록 평소보다 더 유세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도당 선대위는 5일장이 열리는 재래시장이나 노인정 등을 돌며 보수표 결집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도당 선대위는 연휴 동안 전통적으로 한국당의 지지층이 많은 여주 등 구도심과 농경지역 재래시장 등을 돌며 홍준표 후보 지지를 위한 집중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차순오 도당 사무처장은 "연휴기간 5일장이 열리는 재래시장 유세를 나서는 것은 한국당 지지층이 몰리는 곳이라고 자체 파악했기 때문"이라면서 "선거 막판까지 집토끼(한국당 지지 보수표)를 끌어내기 위한 전략을 짜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역시 지지세 모으기 위해 연휴기간 수도권 공략에 나선다.

유승찬 도당 사무처장은 "안철수 후보가 휴일 성격에 맞는 유세장소를 고민하고 있다"며 "유세로 인해 인파가 몰려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는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용한 선거를 표방하는 바른정당 도당 선대위는 연휴기간 그동안 해왔던 것 처럼 선거차를 동원해 유세를 벌이는 전통적인 방식을 지양하고 끝까지 조용하게 최선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원정은 도당 사무처장은 "유승민 후보의 선거전략 자체가 인원을 동원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 한 사람 만나 만나 진솔하게 대화하는 것"이라면서 "그래도 연휴인 만큼 어린이날과 석가탄신일에 맞춰 도당도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최근 불어온 '심바람'을 타고 이번 황금연휴기간 핵심 지지층인 개혁성향 유권자들을 끌어들여 역대 진보정당 최다 득표율을 노릴 계획이다.강형구 도당 관계자는 "당락을 좌우할 핵심지역인 수원역 일대와 분당, 동탄 등을 청년·여성층이 모이는 수도권 도심번화가를 돌며 지지세를 확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고 말했다.

/김태호·이상권·최현호·김중래기자
thkim@incheonilbo.com
관련기사
[선택5.9-19대 대선 이색선거] 민주당 자전거 타고 유세 "좋은 하루되세요. 기호1번 문재인입니다." '장미대선'을 앞둔 5월 첫날 수원 광교저수지를 에워싼 광교마루길 앞에 파란 옷을 입은 자전거 유세단이 몸을 풀고 있었다.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과 박옥분 경기도의원 등 6명은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점퍼와 보호장구로 차고 자전거를 탄 채 시민들 앞에 나섰다. 수원갑지역위원회는 지난 4월30일 처음으로 자전거 유세를 시작했다. 자전거를 타고 광교산을 누비는 자전거동호회와 일반인들이 많다는 점에 착안한 이색 선거운동이다. 이들은 유권자들 향해 연신 '기호 1번 문재인'을... 文·安·洪, 네거티브 삼국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의 '양강구도'가 무너지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지지율이 상승하면서 이들 세 후보간의 '삼각 난타전'이 불붙기 시작했다. 서로를 겨냥해 치열한 '네거티브' 공방을 전개해오던 문·안 후보는 제각기 나름의 대선전략 아래 '홍준표 때리기'에 나섰고, 이에 맞서 홍 후보는 안 후보에게 집중했던 화력을 문 후보 쪽으로 돌리며 격렬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문 후보 측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논평에서 안 후보를 향해 "국민의당이 선거막판까지 한국당과의 '문모닝 연대'에 집착하고 있다"며... [5·9대선 판세 분석]"일주일 남았다"…막판 표심 잡기 총력전 # 장미대선 종반전 판세 … '1강 2중 2약' 판세 재편 양상 5·9 장미대선을 불과 일주일여 앞두고 판세가 다시 한 번 출렁거리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지율 1위를 고수하는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상승세를 타며 하락세인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내로 줄이며 2위를 넘보고 있다. 각 당의 후보가 정해진 후 형성된 '문재인 대 안철수' 양강구도가 허물어지고 대선 판도가 '1강 2중 2약' 구도로 재편되는 양상이다. CBS노컷뉴스가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