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에 대한 남북미 정상의 견고한 의지가 확인되면서 인천을 포함해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한 남북 교류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이후 남북 경제협력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은 '평화경제특별구역' 구상에도 힘을 싣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보복규제 이후 평화경제의 절실함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며 남북 경제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언급하며 "남북·북미 관계 굴곡으로 쉽게 비관하거나 포기해선 안된다. 끈질기게 신뢰를 회복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보름여간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다섯 차례나 이어졌음에도 남북미 정상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10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한미연합 군사훈련이 끝난 후 북미회담이 신속히 진행되길 기대한다"며 "비핵화된 북한은 더 없이 위대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했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발판으로 삼아 남북 경협을 준비하는 지자체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3면

인천시는 지난달부터 경기도·강원도와 공동으로 '접경지역 균형발전 공동연구 용역'을 착수했다. 북방한계선(NLL)과 비무장지대(DMZ)를 걸치고 있는 접경지역의 경제 활성화 전략을 검토하는 내용이다.

접경지역 일대를 중심으로 지정이 논의되는 '평화경제특별구역'도 주목받고 있다. 이번 공동연구에서 조성 방안이 제시될 평화경제특구에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 공약인 강화 '교동평화산업단지'를 포함시키려고 한다.

그동안 군사보호구역이라는 이유로 발전이 어려웠던 강화 교동도를 평화경제특구로 지정해 남북 경협을 도모하자는 것이다.

이와 함께 강화군·옹진군 등 접경지역 발전사업도 함께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강화 평화센터나 옹진 옹기포항 해양공원 등을 통해 평화 관광과 주민 친화 공간을 만드는 신규 사업이다. 시는 또 서해5도 해양 자원을 활용하는 '주민 주도형 경제 활성화' 사업에도 나서기로 했다.

평화 분위기를 조성하는 국제 행사도 열린다. 시는 28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DMZ(비무장지대) 평화경제 국제포럼'을 통일부·서울시와 공동 후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선 국내외 전문가와 싱크탱크가 모여 '평화경제와 한반도의 번영'을 주제로 논의할 예정이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관련기사
[월요기획] 다시 열리는 북미대화 국면-인천, 남북 문화·체육교류 요람 되나 교착 상태에서 대화 국면으로 급변한 북미관계에 이어 정부가 일본 수출 규제를 타개할 방안으로 남북 교류 활성화 방침을 세운만큼 인천발 대북사업 추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인천시는 아직 남북 교류에 대한 확정 사안은 없다고 11일 밝혔지만, 대북교류사업에 끈을 놓지 않고 있다.이중 내년 도쿄 하계올림픽을 맞아 인천에서의 남북 합동훈련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정부는 최근 북측에 내년 7월24일 개막하는 도쿄 하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및 합동훈련 관련 실무협의를 제안했다.인천에서의 남북 합동훈련 가능성은 높다. 지리적 이